콘텐츠로 건너뛰기

성령강림대축일

2018. 5.20. 성령강림대축일

미국 성공회 뉴왁 교구의 주교였던 ‘스퐁’은 그의 책 「예수를 해방시켜라」에서 이렇게 말한 바 있습니다. “복음서 저자들은 하느님이 예수 안에 몸을 입고 오셨다고 하였는데, 그 똑같은 하느님이 이제는 믿는 자들의 몸, 그리스도의 몸 안에 언제나 성육할 것이다.” 성령은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 안에, 세례 받은 우리 각 사람 안에 현존해 계십니다. 우리는 성령이 현존하시는 성전이 되도록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우리가 성령이 현존해 계신 그리스도의 몸인지 아닌지는 ‘사랑의 삶’을 통해 증명됩니다.

2017. 6. 4. 성령강림대축일

꽃은 돌아다니며 향기를 뿜지 않습니다. 향기를 전하는 것은 언제나 바람의 몫입니다. 꽃은 그저 제자리에서 좋은 향기를 머금은 제 모습을 피우면 그만입니다. 우리 모두가 성령의 권능 안에 푹 잠기어 몸과 마음이 정화되고, 자기 삶의 자리마다에서 꽃처럼 아름답게 피어나시기를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