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여기에

아침에 눈 뜨니 그런 그림들이 지나갑니다. 지금 어른이 된 나를 비롯해서 성인으로 서 있는 사람들은 모두, 갓난 아기였고, 네 발로 기었고, 두 발로 처음 섰던 날이 있으며, 말을 시작하고, 웃고 울며 여기 저기 뛰어다니던 어린 시절이 있고, 어둡고 숨고 싶은 청년기를 지났을 것입니다. 그 때 그때를 떠올리면 조각 같은 날들이 지나 지금의 내가 있습니다. 나라는 인간이 하나의 긴 시간 선 위에 있지만 그 선 위에 선 사람들(지나온 내 어린, 젊은 시절들)은 다 각각의 사람이라는 생각이 뇌리를 스칩니다. 그 때는 그 때의 사람이 있었고 지금은 지금의 사람이 있습니다.

이렇게 생각하고보니 하루 하루가 순간순간이 참 소중하다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어린이들을 보다가 또는 옛 사진을 보다보면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 머물고 있는 자신을 봅니다.  그러나 지금, 돌아가기보다 현재에 머물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집에서 어린이들을 돌보는 저는 지금 이 순간 내가 나와 함께 있는 그 분들과 함께 머물기를 빕니다.

이런 생각이 들고 난 뒤 오늘의 (감사성찬례)성서정과를 읽어보았습니다. 그 중 마음에 든 글 귀를 옮겨봅니다.

결국 없어지고 말 황금도 불로 단련을 받습니다. 그러므로 황금보다 훨씬 더 귀한 여러분의 믿음은 많은 단련을 받아 순수한 것이 되어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시는 날에 칭찬과 영광과 영예를 차지하게 될 것입니다. – 1베드 1:3-9 중에서

오늘도 정련되고 정련받는 하루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지금 여기에”의 3개의 댓글

  1. 잔잔한 글에서 전해지는 편안함이, 오늘 하루를 마무리하고 전차에 몸을 싣고 집으로 향하고 있는 저에게도 응원의 메세지처럼 느껴집니다.

  2. Lucia님, 평화가 고요히 제게로도 흘러옵니다. “집에서 어린이들을 돌보는 저는 지금 이 순간 내가 나와 함께 있는 그 분들과 함께 머물기를 빕니다.” 이 세상에 하느님이 낳으시지 않은 인간은 없습니다. 그래서 모든 존재는 수단이 아니라 존중의 대상입니다. 다만, 하느님이 자신을 낳았다는 사실을 잊고 사는 인간들이 있을 뿐이지요. Lucia님이 함께 머물기를 바라는 이들 속에 좀 멀리 떨어져 있지만 주님 안에서 한 가족인 우리도 포함되어 있겠지요. 고맙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