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9주일 (나해) 2

연중9주는 3.4~3.7(공현 후 연중주일), 또는 5.29~6.4(성령강림대축일 이후) 사이에 오는 주일부터 시작합니다.

본기도

구원의 하느님, 모든 민족에게 크신 뜻을 나타내시고 구원의 역사를 약속하셨나이다. 비오니, 우리가 주님의 말씀을 듣고 실천하여 어두운 세상의 빛이 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신명 5:12-15

[drop_cap color=”#aaaaaa” background=”#ffffff”]5 [/drop_cap]12 안식일을 거룩하게 지켜라. 너희 하느님 야훼가 분부하는 대로 해야 한다. 13 엿새 동안 힘써 네 모든 생업에 종사하고 14 이렛날은 너희 하느님 야훼 앞에서 쉬어라. 그 날 너희는 어떤 생업에도 종사하지 못한다. 너희와 너희 아들딸, 남종 여종뿐 아니라 소와 나귀와 그 밖의 모든 가축과 집안에 머무는 식객이라도 일을 하지 못한다. 그래야 네 남종과 여종도 너처럼 쉴 것이 아니냐? 15 너희는 이집트 땅에서 종살이하던 일을 생각하여라. 너희 하느님 야훼가 억센 손으로 내리치고 팔을 뻗어 너희를 거기에서 이끌어내었다. 그러므로 너희 하느님 야훼가 안식일을 지키라고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이다.

시편 81:1-10

[drop_cap color=”#aaaaaa” background=”#ffffff”]81 [/drop_cap]1    우리의 힘이신 하느님께 즐거운 노래를 불러 드려라.
.     야곱의 하느님께 환성을 올리어라.
2    풍악을 울리고 소고를 쳐라. 거문고를 울리며,
.     수금으로 아름다운 가락 을 뜯어라.
3    초하룻날이다, 나팔을 불어라.
.     대보름날이다, 나팔을 불어라.
4    이는 이스라엘이 지킬 규정이요
.     야곱의 하느님께서 주신 법이다.
5    이집트에서 나오실 때
.     요셉 가문에 내리신 훈령이다.
6    내가 전에는 알지 못하던 소리를 들었으니 
.   “내가 너희 등에서 짐을 벗겨 주었고 광주리를 내던지게 하였다.
7    너희가 곤경에 빠져 부르짖을 때 살려주었고,
.     폭풍 속에 숨어 너희에게 대답하였으며
.     므리바 샘터에서 너희를 떠보기도 하였도다.“
8  “백성들아, 내가 타이르는 말을 들어라.
.     이스라엘아, 정녕 나의 말을 들어라.
9    너희는 다른 신을 모시지 말라.
.     이교도의 신을 예배하지 말지니라.
10  너희 하느님은, 너희를 이집트에서 이끌어 낸 나 야훼 하느님이다.
.     다만 입을 크게 벌려라, 내가 채워 주리라.”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2고린 4:5-12

[drop_cap color=”#aaaaaa” background=”#ffffff”]4 [/drop_cap]5 우리가 선전하는 것은 우리 자신이 아닙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주님이시고 우리는 예수를 위해서 일하는 여러분의 종이라는 것을 선포하고 있습니다. 6 ‘어둠에서 빛이 비쳐오너라. 창세 1:3’ 하고 말씀하신 하느님께서는 우리의 마음속에 당신의 빛을 비추어주셔서 그리스도의 얼굴에 빛나는 하느님의 영광을 깨달을 수 있게 해주셨습니다.

7 ¶ 하느님께서는 질그릇 같은 우리 속에 이 보화를 담아주셨습니다. 이것은 그 엄청난 능력이 우리에게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로부터 나온다는 것을 보여주시려는 것입니다. 8 우리는 아무리 짓눌려도 찌부러지지 않고 절망 속에서도 실망하지 않으며 9 궁지에 몰려도 빠져 나갈 길이 있으며 맞아 넘어져도 죽지 않습니다. 10 이렇게 우리는 언제나 예수의 죽음을 몸으로 경험하고 있지만 결국 드러나는 것은 예수의 생명이 우리 몸 안에 살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11 우리는 살아 있는 동안 언제나 예수를 위해서 죽음의 위험을 겪고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의 죽을 몸에 예수의 생명이 살아 있음을 드러내려는 것입니다. 12 이리하여 우리 속에서는 죽음이 설치고 여러분 속에서는 생명이 약동하고 있습니다.

마르 2:23-3:6

[drop_cap color=”#aaaaaa” background=”#ffffff”]2 [/drop_cap]23 ¶ 어느 안식일에 예수께서 밀밭 사이를 지나가시게 되었다. 그 때 함께 가던 제자들이 밀 이삭을 자르기 시작하자 24 바리사이파 사람들이 예수께 “보십시오, 왜 저 사람들이 안식일에 해서는 안 될 일을 하고 있습니까?” 하고 물었다. 25 예수께서는 이렇게 반문하셨다. “너희는 다윗의 일행이 먹을 것이 없어서 굶주렸을 때에 다윗이 한 일을 읽어본 적이 없느냐? 26 에비아달 대사제 때에 다윗은 하느님의 집에 들어가서 제단에 차려놓은 빵을 먹고 함께 있던 사람들에게도 주었다. 그 빵은 사제들 밖에는 아무도 먹을 수 없는 빵이 아니었더냐?” 27 예수께서는 이어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있는 것이지,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있는 것은 아니다. 28 따라서 사람의 아들은 또한 안식일의 주인이다.”

[drop_cap color=”#aaaaaa” background=”#ffffff”]3 [/drop_cap] 안식일이 되어 예수께서 다시 회당에 들어가셨는데 마침 거기에 한쪽 손이 오그라든 사람이 있었다. 2 그리고 예수께서 안식일에 그 사람을 고쳐주시기만 하면 고발하려고 지켜보고 있는 사람들도 있었다. 3 예수께서 손이 오그라든 사람에게는 “일어나서 이 앞으로 나오너라.” 하시고 4 사람들을 향하여는 “안식일에 착한 일을 하는 것이 옳으냐? 악한 일을 하는 것이 옳으냐? 사람을 살리는 것이 옳으냐? 죽이는 것이 옳으냐?” 하고 물으셨다. 그들은 말문이 막혔다. 5 예수께서는 그들의 마음이 완고한 것을 탄식하시며 노기 띤 얼굴로 그들을 둘러보시고 나서 손이 오그라든 사람에게 “손을 펴라.” 하고 말씀하셨다. 그가 손을 펴자 그 손은 이전처럼 성하게 되었다. 6 그러나 바리사이파 사람들은 나가서 즉시 헤로데 당원들과 만나 예수를 없애버릴 방도를 모의하였다.

그림: "손이 오그라든 사람", James Tissot

“손이 오그라든 사람”, James Tissot, https://www.brooklynmuseum.org/opencollection/objects/4488

“연중9주일 (나해) 2”의 1개의 댓글

  1. 핑백: 2018. 6. 3. 연중 9주일 – 대한성공회 송파교회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