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연중32주 목요일 (홀수해)

연중32주는 11월 6일과 12일 사이의 주일부터 시작합니다.

본기도

진리의 하느님, 성서말씀으로 우리를 가르치시고 참 진리의 길을 알려주셨나이다. 비오니, 우리가 주님의 말씀을 읽고 듣고 깨달아 구원을 얻게 하시며, 영원한 생명의 말씀을 세상에 전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함께 한 분 하느님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지혜 7:22-8:1

[drop_cap color=”#aaaaaa” background=”#ffffff”]7 [/drop_cap]22  지혜 속에 있는 정신은 영리하며 거룩하고,
.     유일하면서 다양하며 정묘하다.
.     그리고 민첩하고 명료하며 맑고
.     남에게 고통을 주지 않으며
.     자비롭고 날카로우며
23  강인하고 은혜로우며 인간에게 빛이 된다.
.     항구하며 확고하고 동요가 없으며
.     전능하고 모든 것을 살피며
.     모든 마음과 모든 영리한 자들과
.     모든 순결한 자들과 가장 정묘한 자들을 꿰뚫어 본다.
24  지혜는 모든 움직임보다 더 빠르며,
.     순결한 나머지, 모든 것을 통찰한다.
25  지혜는 하느님께서 떨치시는 힘의 바람이며
.     전능하신 분께로부터 나오는 영광의 티없는 빛이다.
.     그러므로 티끌만한 점 하나라도 지혜를 더럽힐 수 없다.
26  지혜는 영원한 빛의 찬란한 광채이며
.     하느님의 활동력을 비쳐 주는 티없는 거울이며
.     하느님의 선하심을 보여주는 형상이다.
27  지혜는 비록 홀로 있지만 모든 것을 할 수 있으며
.     스스로는 변하지 않으면서 만물을 새롭게 한다.
.     모든 세대를 통하여 거룩한 사람들의 마음속에 들어가서
.     그들을 하느님의 벗이 되게 하고 예언자가 되게 한다.
28  하느님은 지혜와 더불어 사는 사람만을 사랑하신다.
29  지혜는 태양보다 더 아름다우며 모든 별들을 무색케 하며
.     햇빛보다도 월등하다.
30  햇빛은 밤이 되면 물러서야 하기 때문이다.
.     그러나 지혜를 이겨낼 수 있는 악이란 있을 수 없다.
8:1 지혜는 세상 끝에서 끝까지 힘차게 펼쳐지며
.     모든 것을 훌륭하게 다스린다.

시편 119:89-96

[drop_cap color=”#aaaaaa” background=”#ffffff”]119 [/drop_cap]89  주여, 당신말씀 영원하시고 변함없이 하늘에 있습니다.
90  당신의 진실하심 만세에 이르오며, 손수 만드신 저 땅은 흔들림이 없습니다.
91  모든 것이 당신의 종들이오니 당신의 결정 따라 오늘까지 변함없이 있습니다.
92  당신의 법이 나의 낙이 아니었더라면 이 몸은 고통 속에서 죽었으리이다.
93  계명들을 주시어 나를 살려 주셨으니 죽어도 그것을 아니 잊으리이다.
94  이 몸이 당신의 것이오니 구원하소서. 애써 당신의 계명을 찾으리이다.
95  악인들이 이 몸을 죽이려고 노리고 있사오나 나는 당신의 언약을 명심하리이다.
96  아무리 완전한 것이라도 한계가 있는 줄 아오나, 당신의 계명들은 완전하시옵니다.

⦿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지금도 그리고 영원히, 아멘.

루가 17:20-25

[drop_cap color=”#aaaaaa” background=”#ffffff”]17 [/drop_cap]20 ¶ 하느님 나라가 언제 오겠느냐는 바리사이파 사람들의 질문을 받으시고 예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하느님 나라가 오는 것을 눈으로 볼 수는 없다. 21 또 ‘보아라, 여기 있다.’ 혹은 ‘저기 있다.’고 말할 수도 없다. 하느님 나라는 바로 너희 가운데 있다.”

22 ¶ 그리고 나서 제자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희가 사람의 아들의 영광스러운 날을 단 하루라도 보고 싶어할 때가 오겠지만 보지 못할 것이다. 23 사람들이 너희에게 ‘보아라, 저기 있다.’ 혹은 ‘여기 있다.’ 하더라도 찾아 나서지 마라. 24 마치 번개가 번쩍하여 하늘 이 끝에서 저 끝까지 환하게 하는 것같이 사람의 아들도 그 날에 그렇게 올 것이다. 25 그렇지만 사람의 아들은 먼저 많은 고통을 겪고 이 세대 사람들에게 버림을 받아야 한다.”

그림: "Arrest This Man", by Henry Art Young, first published in Young's magazine, Good Morning, Aug. 1921

“Arrest This Man”, by Henry Art Young, first published in Young’s magazine, Good Morning, Aug. 1921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