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

2020. 9.13. 연중24주일

본기도 주 하느님, 교회를 통해 이 세상 속에서 구원의 역사를 이루어가시나이다. 비오니, 우리가 주님의 복음을 전파하여 모든 사람이 그리스도 안에서...

2020. 4. 11. 성토요일

이 모든 것을 말하기 전에 침묵합니다. 오늘 아침 하느님께서 ‘어둠’ 속에 계십니다. 하느님께서 우리의 ‘슬픔’ 속에 계십니다. 하느님께서 우리의 ‘상실’ 속에 계십니다. 하느님께서 우리의 ‘불확실’ 속에 계십니다. 우리를 ‘그 어둠’, ‘그 슬픔’, ‘그 상실’, ‘그 불확실’ 속에서 ‘풀어주시려고’ 지금 ‘무덤’ 속에 계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