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

말씀이 우리의 숨결이 될 때

연재를 시작하며

  • by

우리의 삶은 처음 받아든 한 장의 악보와 같습니다. 하루하루는 이 악보 속의 길고 짧은 음표에 해당되지요. 어떤 음표는 지금까지의 경험을 통해 쉽게 연주할 수 있지만, 어떤 음표는 뒤얽힌 실타래 같아 좀처럼 연주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럴 때 그대는 어떻게 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