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순수의 노래

대한성공회 송파교회

그대의 기도와 행위가 ‘순수한 마음’에서 출발하였는지를 늘 돌아보십시오. 왜냐하면 그대가 바칠 수 있는 최상의 기도와 성취할 수 있는 가장 위대한 행위는 오로지 ‘순수한 마음’에서 비롯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어떤 이들은 이 같은 경고를 무시하고, 갈수록 내면을 비 내리는 질퍽한 시장바닥으로 만들어 갑니다.

그대의 마음은 어떻습니까? 어느 때는 순수純粹가 깃드는 것 같기도 하고, 어느 때는 어둠이 몰려오는 것 같기도 합니까? 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인간의 마음은 언제나 순수와 연결되어 있음을 기억하십시오. 어두웠던 날은 순수가 사라졌기 때문이 아니라 순수에 연결된 전원 스위치를 잠시 내려놓았기 때문입니다.

이제 고요한 내면 성찰을 통해 그 순수에 연결된 마음의 스위치를 다시 올리십시오. 그러면, 모든 것 안에 현존하시는 하느님을 발견하고, 하느님을 만나게 될 것입니다. 지금껏 그대가 찾아 헤매온 그것이 이제는 그대를 찾아오고, 지금껏 그대가 추구해 온 그것이 이제는 그대를 추구할 것입니다. 그대가 애써 도망치려 했던 그것이 이제 그대를 피하여 도망갈 것이고, 하느님께 반대되는 모든 것들은 저만치 물러갈 것입니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